호~~~~~~

 

어제까진 오늘아침까진 호~추워~ 그렇게 소리를 질러댔습니다

 

오후 되면서

봄날의 강함을 봄볕의 강함을 봄바람의 강함을

 

다들 느껴보라고

봄장군이 대문을 활짝 풀어 놓았나 봅니다 

 

지금 살고있는 45년 되어가는 집~

 

저 잔디밭 앞쪽 해잘드는 마당에

다시 평생을 살 수 있는

우리 집이 리모델링 되어가고 있습니다

 

피난처펜션이라고

손님들을 위해 단장했던 집

이젠

우리 가족들이 평생 쓰려고

다시 단장합니다.

 

오늘 집모델링하느라 수고하시는 손길들

추위속에 일하느라 고생했는데

봄볕이 등과 허리와 손과 머리를 마음을  한 껏 어루만져 드리고 있으니

 

망치질 하며 씽긋, 나무 사이즈 재며 자르며 씽긋

리모델링 되어가는 집도 씽긋

 

이제 우린 평생 씽끗 웃으며 살게 되었습니다 하하~

 

봄볕 감사해요~~

조회 수 :
1258
등록일 :
2011.03.05
15:29:44 (*.172.86.146)
엮인글 :
http://www.refuge.kr/xe/qna/65/0b1/trackback
게시글 주소 :
http://www.refuge.kr/xe/65
문서 첨부 제한 : 0Byte/ 2.00MB
파일 제한 크기 : 2.00MB (허용 확장자 : *.*)
옵션 :
:
:
:
: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
14 안녕하세요 [1] [16] 재성이네 2011-05-10 1247
13 라푼첼 (영화) [1] [190] 주연 2011-05-10 14966
12 질문이요~ [2] [9] 황보사랑 2011-05-10 1078
11 피난처를 다녀와서~ [1] [40] 좋은날 2011-04-23 3419
10 중간고사 후 나들이 가자~ [1] [7] 큐티 2011-04-08 1050
9 3월24일 눈 함박눈~ [22] 큐티 2011-03-25 1317
8 March 23rd, 2011 [57] Austin 2011-03-24 2643
7 March 22nd, 2011 [56] Austin 2011-03-24 2712
6 experiencing their life style in refuge farm [116] Austin 2011-03-21 1804
5 농장주께 관리위탁의 경우, 관리비 외에 별도비용 얼마나 들까요? [2] [18] 궁금 2011-03-16 1612
4 잘 다녀갑니다 [40] 김민지 2011-03-14 1425
3 분양후 3월에는 무엇을 하나요? [1] [304] 초보 2011-03-14 9972
2 감기조심~~ [1] 관리자 2011-03-10 1075
» 봄볕 덕에 씽끗~~ [24] 봄날 2011-03-05 1258